우리 군이 지난 22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당시 급박했던 북한군의 내부 보고와 상부 지시 내용을 감청을 통해 실시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국회 국방위원회와 정보위원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군은 실종 공무원 A씨가 서해 등산곶 인근에서 북한 선박에 발견된 시점인 22일 오후 3시30분 전부터 북한군들의 교신 내용을 무선 감청했다.

우리 군의 첩보 부대는 감청 지역을 정확히 설정하면 상대측 무선통신 내용의 최고 90%까지 파악할 수 있는 고도의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A씨가 북측에 월북 의사를 전달한 사실을 북한군 내부 교신을 통해 구체적으로 확인했다고 한다.

상당히 근거리에서 대화가 오간 것으로 파악되기 때문에 A씨가 80m 밖에서 '대한민국 아무개'라고만 얼버무렸다는 내용의 북측 통지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북한군은 A씨의 구조 여부를 자기들끼리 상의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929085300001

"사살하라고요? 정말입니까?"…우리 군, 北통신 듣고 있었다, 한지훈기자, 정치뉴스 (송고시간 2020-09-29 15:04)
연합뉴스 - 한지훈 / 2020-09-29

 

작성자
연쇄할인범 12 Lv. (90%) 14985/15210P

글 작성 수 701개
추천 받은 글 307개
글 추천 수 474개
가입일 20-02-06
댓글 수 1,016개
추천 받은 댓글 3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10-29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