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만 능선 넘긴 주가…시장 기대치 높아져
이재용 부회장 등 오너 일가 11조원 상속세
특별배당 형태로 주당 1400원 안팎 환원 예상

삼성전자 사옥 전경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오는 28일 새로운 주주환원정책을 공개한다. 

삼성전자의 지난 3년 간 주주환원정책이 종료된 데다 고(故) 이건희 회장의 별세로 11조원에 달하는 상속세 재원을 마련해야 하는 만큼, 시장에서는 배당 상향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10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발생한 잉여현금흐름(FCF)의 50%를 주주들에게 환원하겠다고 발표했다. FCF는 기업이 수익에서 세금과 비용, 설비투자액 등을 빼고 남은 현금으로, 주당 354원, 연간 9조6000억원, 3년 합계 28조8000억원에 달한다. 배당을 하고도 이익이 많을 경우, 추가 배당이나 자사주 매입·소각을 통해 주주들에게 환원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체력을 과시하며 지난해 매출 236조2600억원, 영업이익 35조9500억원을 올려 삼성전자의 주가는 최근 9만원을 넘겼다. 이에 13일 증권업계에서는 역대급 배당정책이 이뤄질 가능성에 무게를 실고 있다. 

 

 

http://www.speconomy.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790

작성자
천국의계란 13 Lv. (99%) 17625/17640P

글 작성 수 833개
추천 받은 글 571개
글 추천 수 912개
가입일 20-05-16
댓글 수 1,028개
추천 받은 댓글 4개
댓글 추천 수 4개
최근 로그인 21-01-1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