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4316135_001_20200331144003116.jpg

 

사진=연합뉴스

 

이동통신 3사가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 1년여 만에 알뜰폰 시장에 5G 망을 전원 개방했다. 알뜰폰 업계는 월 3만원대 요금제를 속속 출시해 고객 맞이에 나섰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다. 100만원에 달하는 5G 단말기 값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31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LG헬로비전과 KT엠모바일, 미디어로그, 큰사람, 스마텔, 에넥스텔레콤 등 주요 알뜰폰 업체들은 월 3만원대 5G 알뜰폰 요금제를 판매 중이다.

지난 2월 LG유플러스와 KT가 5G 망 도매대가를 75%에서 66% 수준으로 인하하면서 알뜰폰 업계의 월 3만원대 5G 요금제 출시가 가능해졌다.

전날에는 SK텔레콤이 알뜰폰 사업자에 5G 망을 도매가로 개방했다. 스마텔·아이즈비전·프리텔레콤·에스원·SK텔링크·큰사람 등 6개 업체는 SK텔레콤의 월 5만원대 5G 요금제를 월 3만원대에 출시할 수 있게 됐다.

이통 3사의 망 도매대가 인하로 알뜰폰 요금제의 가격 경쟁력은 강화되고 있지만 시장의 반응은 냉랭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집계한 올 1월 5G 알뜰폰 가입자 수는 227명으로 전체 알뜰폰 가입자(약 767만명)의 0.003%에 불과하다. 1월 한 달 동안 5G 가입자는 40명 느는 데 그쳤다.

알뜰폰 가입자는 작년 1월 800만명을 넘어섰지만 그해 9월 700만명대로 떨어졌다. 5G를 계기로 부활을 노리고 있지만 좀처럼 부진을 면치 못하는 상황이다.

 

업계는 100만원을 웃도는 단말기 가격이 알뜰폰 시장의 5G 활성화를 막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알뜰폰 요금제 이용자들은 이통사의 보조금이나 약정할인 없이 단말기를 마련해야 하는데 5G 스마트폰은 고가 플래그십(전략) 모델에 치중돼 있어 부담이 만만치않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S20 시리즈는 최저 사양 모델의 가격이 120만원을 넘는다. 5G 보급형 스마트폰인 삼성전자 갤럭시A90의 최초 출고가도 89만원에 이른다. 현재 출고가는 69만9600원으로 떨어졌지만 이통사 대리점·판매점을 통하면 2년 약정 계약에 기기를 공짜로 구입할 수 있다. 일부 판매점은 페이백(현금을 되돌려주는 행위)을 지급하기도 한다.

이에 보급형·저가형 5G 단말기를 늘려달라는 알뜰폰 업계의 요구가 이어진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알뜰폰 이용자들은 가격에 민감하다. 요금제가 이통사보다 저렴하다고 해도 단말기를 싸게 살 수 없으면 알뜰폰을 찾지 않는다"며 "알뜰폰은 물론 5G 시장 자체를 키우기 위해서라도 보급형, 저가형 단말기가 많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15&aid=0004316135&date=20200331&type=1&rankingSeq=7&rankingSectionId=105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이동통신 3사가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 1년여 만에 알뜰폰 시장에 5G 망을 전원 개방했다. 알뜰폰 업계는 월 3만원대 요금제를 속속 출시해 고객 맞이에 나섰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다. 100만원에 달하는 5G

 

 

작성자
튜닝셀프 13 Lv. (28%) 15910/17640P

글 작성 수 1,574개
추천 받은 글 263개
글 추천 수 339개
가입일 19-09-01
댓글 수 430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2개
최근 로그인 20-10-1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