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R20200426018151063_01_i_P4.jpg

 

네팔인 가이드 시신이 발견된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뉴델리=연합뉴스) 4월 22일 한국인과 동행한 네팔인 가이드의 시신이 발견된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수색 모습. 앞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월 17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에서 하산하던 도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포카라관광경찰 페이스북 캡처]

 

(뉴델리·홍성=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조성민 기자 = 지난 1월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로 추정되는 시신 2구가 실종 100일째인 25일 발견됐다.

 

주네팔 한국대사관 등 외교당국은 "현지시간 25일 오후 3시께 사고 현장을 모니터링하던 주민 수색대장이 사고 현장 인근에서 시신 2구를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네팔 경찰과 현지 주민 등은 이 시신이 이번 실종자 중 두 명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신원을 파악 중이다.

 

시신 발견 당시 안개가 끼고 비가 내려서 본격적인 시신 수습은 26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시신은 수습 후 군용 또는 민간 헬기로 인근 포카라를 경유 수도 카트만두 소재 국립 티칭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사고 현장 부근에는 비가 내리는 등 기상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 일정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다.

 

주네팔대사관은 사고지역을 관할하는 현지 카스키 경찰청에 신속한 시신 수습 등을 요청한 상태다.

 

아울러 담당 영사를 티칭 병원에 대기 시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AKR20200426018151063_02_i_P4.jpg

 

1월 22일 안나푸르나 눈사태 실종자 수색에 나선 네팔군 구조대. [EPA=연합뉴스]

 

앞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월 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천230m)에서 하산하던 도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다른 그룹 소속 네팔인 가이드의 시신은 지난 2월 말 이미 발견됐고, 한국인과 동행한 네팔인의 시신은 지난 22일 발견됐다.

 

사고 직후 시작된 한국 구조팀과 네팔 군경은 대규모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었다.

 

사고 현장에 엄청나게 쌓인 눈과 얼음과 함께 이어지는 눈사태도 수색 작업의 걸림돌이었다.

 

결국 수색은 1월 24일 잠정 중단됐다.

 

이후 네팔 민간구조전문가, KT 정보통신기술(ICT) 구조대 소속 네팔 요원 등이 수색을 시도했으나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그러다가 4월 들어 눈이 녹기 시작하면서 실종자 발견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국가 봉쇄 조치로 본격적인 수색은 여전히 재개되지 못했지만, 인근 마을 주민들이 매일 현장을 살펴보며 실종자를 찾고 있었다.

 

사고 현장 인근 도시 포카라에는 현재 충남교육청 관계자 3명과 실종자 가족 1명이 머물고 있다.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실종된 4명이 이모(56·남), 최모(37·여), 김모(52·여), 정모(59·남) 교사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426018151063?input=1195m

img_read.php?url=cmNiQUlSNkN2MWlFcTh4TnN
외교당국 "안나푸르나 실종 교사 추정 시신 2구 발견"(종합), 김영현기자, 사건사고뉴스 (송고시간 2020-04-26 11:12)
img_read.php?url=bXRScSthVVZSRzc5aFIxUlo연합뉴스 - 김영현 / 2020-04-26

 

 

작성자
튜닝셀프 13 Lv. (28%) 15910/17640P

글 작성 수 1,574개
추천 받은 글 263개
글 추천 수 339개
가입일 19-09-01
댓글 수 430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2개
최근 로그인 20-10-1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