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2267502_001_20200423173508945.jpg

 

일본 영화배우 '오카에 구미코' (이미지 출처 : 네이버)

 

[뉴스투데이]◀ 앵커 ▶

일본에서는 입원할 병상이 없어 자택 대기하던 환자가 숨지고, 길거리 등에서 변사로 발견된 사람들 중 15명이 사후에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신규 확진 환자는 이틀째 400명을 웃돌면서 상황이 악화되고 있습니다.

김지경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도쿄 인근 사이타마현에서 50대 남성 확진 환자가 자택 대기 중 숨졌습니다.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경증이라 입원하지 못했습니다.

[오노 모토히로/사이타마현 지사]
"열이 올라서 밤에 본인과 얘기하고 다음날 입원을 진행하려고 했는데…"

병상이 충분치 못해 사이타마에서만 확진자 680여 명 중 반이 넘는 370여 명이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습니다.

의료 시스템이 붕괴된 이런 상황은 대도시도 마찬가지입니다.

도쿄에서는 길거리에서 숨진 60대 남성이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변사자 15명이 사후 확진됐습니다.

[마츠모토 미츠히로/경찰청장]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전제에서 생전 정보 수집을 가능한 한 철저히 했습니다."

게이오대 병원은 코로나19 이외의 질병으로 입원한 환자 67명을 검사해봤더니, 6%인 4명이 코로나19 양성이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본은 어제 하루 코로나19 환자 436명이 새로 확인됐습니다.

이틀째 신규 확진자가 4백 명을 넘어서며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겁니다.

최근 유명 코미디언이 숨진 데 이어 유명 배우 오카에 구미코도 코로나 19로 숨지며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강하게 외출 자제를 요청하고 나섰는데, 도쿄도는 앞으로 2주 동안 밀폐, 밀집, 밀접 등 3밀을 피하라는 '외출 자제 주간'을 선포했습니다.

[코이케 유리코/도쿄도지사]
"집에 있어주세요. 도쿄에 있어주세요. 생명을 지켜주세요."

하지만 강제력 없는 요청이 얼마나 지켜질지 알 수 없어, 이대로라면 다음 달 6일까지 발령된 긴급조치를 연장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지경입니다.

김지경 기자 (ivot@mbc.co.kr)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14&aid=0001033283&date=20200424&type=2&rankingSeq=5&rankingSectionId=104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뉴스투데이]◀ 앵커 ▶ 일본에서는 입원할 병상이 없어 자택 대기하던 환자가 숨지고, 길거리 등에서 변사로 발견된 사람들 중 15명이 사후에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신규 확진 환자는 이틀째 400명을 웃돌면서

 

 

작성자
튜닝셀프 13 Lv. (28%) 15910/17640P

글 작성 수 1,574개
추천 받은 글 263개
글 추천 수 339개
가입일 19-09-01
댓글 수 430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2개
최근 로그인 20-10-1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