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앵커 ▶

정부는 이달 말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가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부처님오신날부터 최장 엿새간 이어지는 연휴에 외부활동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는데요.

이 시기를 어떻게 넘기느냐에 아이들의 1학기 등교개학 여부가 달려있다면서, 혹독한 대가를 치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전예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는 부처님오신날,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등 공휴일과 주말이 이어진 '황금연휴'입니다.

월요일인 5월 4일 하루 휴가를 내면, 최대 6일까지 쉴 수 있어, 평소 같으면 많은 이들이 여행 등 외부활동을 즐기는 시기입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이 시기가 그동안 잘 지켜온 사회적 거리두기의 고비가 될 수 있다며 혹독한 대가를 치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무증상 감염의 위험 속에서 사람들의 이동과 접촉이 크게 늘어나면, 우리는 그 대가를 혹독하게 치를 수도 있습니다."

특히 이 기간 방역에 구멍이 생기면 1학기 등교 개학이 아예 어려워질 수 있다며 가급적 외부활동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외부활동을 가급적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혹시라도 여행 계획을 세우고 계셨다면 다시 한 번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부가 정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내일 끝남에 따라 일부에서는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다, 소규모 집단 감염도 끊이지 않고 있어 정부는 기간을 연장하는 쪽에 더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연장 여부를 내일 오후 발표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전예지입니다.

(영상편집: 이정섭)

전예지 기자 (yeji@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14&aid=0001031994&date=20200418&type=2&rankingSeq=1&rankingSectionId=102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뉴스데스크]◀ 앵커 ▶ 정부는 이달 말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가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부처님오신날부터 최장 엿새간 이어지는 연휴에 외부활동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는데요. 이 시기를 어떻게 넘...

 

 

작성자
튜닝셀프 13 Lv. (28%) 15910/17640P

글 작성 수 1,574개
추천 받은 글 263개
글 추천 수 339개
가입일 19-09-01
댓글 수 430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2개
최근 로그인 20-10-1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