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마이너스 유가’ 현상이 나타났다. 정유회사가 석유를 판매하려면, 고객에게 돈을 내야 한다는 얘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석유 소비가 줄어들면서 정유사의 재고 비용이 늘자 벌어진 기현상이다.

블룸버그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산 원유가 배럴 당 마이너스(-) 19센트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원유가 팔리지 않고 저장고에 쌓이는 비용이 늘자, 돈을 주고서라도 소비자에게 원유를 가져가라고 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에너지 가격이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일은 드물지만, 최초는 아니다. 2016년 미국 노스다코타산 중질유가 배럴 당 -0.5달러로 책정된 바 있다. 유황을 다량 함유한 극도로 저품질의 원유인 데다, 이를 실어나를 송유관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2015년 캐나다 앨버타에서 프로판가스가 3개월간 마이너스 가격에 거래된 적도 있다.

 

 

국제유가추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다만, 그동안 마이너스 유가 현상이 드물게나마 발생했던 건 일부 석유업체의 경영난에 기인했다고 볼 수 있지만, 지금의 상황은 다르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북미 곳곳에서 유가가 이미 한 자릿수대로 떨어지며 빨간불이 켜졌기 때문이다. 서부 캐나다산원유의 벤치마크 가격인 WCS는 지난 27일 배럴 당 5.0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오클라호마와 네브라스카, 와이오밍에서는 원유가 배럴 당 3~8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코로나19발 경제 위기뿐 아니라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유가 전쟁으로 국제 유가는 연초 대비 반 토막 난 상황이다. 뉴욕상업거래소의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 당 20달러 초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브렌트유와 두바이유도 24~33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투자업계 전문가는 마이너스 유가가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일본 미즈호증권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일평균 1억 배럴이던 수요가 20% 줄어 2000만 배럴의 공급 과잉이 일어날 수 있으며, 저장 용량 한계에 부딪히면 저장비용이 시장 유가를 뛰어넘기 때문에 석유업계는 자발적으로 고객에게 조달하는 비용을 부담하게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수요가 줄어들면서 유가는 계속 하락하고 석유 생산업체가 고객에게 돈을 지불하면서라도 재고를 줄일 수 밖에 없게 된다는 뜻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저유가 상황에서 자국 셰일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원유를 대량 사들여 텍사스·루이지애나주의 전략 비축고에 쌓아두려는 계획을 갖고 있지만, 이는 최대 일일 200만 배럴 수준에서만 비축할 수 있을 것이며 저장 용량은 4개월 만에 가득 찰 것이라고 미즈호증권은 내다봤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5&aid=0002988401&date=20200329&type=1&rankingSeq=2&rankingSectionId=101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미국에서 ‘마이너스 유가’ 현상이 나타났다. 정유회사가 석유를 판매하려면, 고객에게 돈을 내야 한다는 얘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석유 소비가 줄어들면서 정유사의 재고 비용이 늘자 ...

 

 

작성자
튜닝셀프 10 Lv. (23%) 9445/10890P

글 작성 수 833개
추천 받은 글 42개
글 추천 수 46개
가입일 19-09-01
댓글 수 368개
추천 받은 댓글 1개
댓글 추천 수 1개
최근 로그인 20-05-31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2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해피머니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증정 이벤트 경품이벤트 image 웰바잉 19.11.18.12:31 1779 2
공지 웰바잉 이용규칙 웰바잉 19.08.17.15:11 1348 0
인기 배달 요청에 아이가 있어요. 노크해 주세요 라고 적었더니 1 image 불면몽상가 1일 전16:34 109 0
1825 코넬대학 교수의 코넬식 노트 필기 방법 2 image 작은거인 20.04.02.10:31 29 1
1824 4월 2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89명 발생 총 9,976명 image 블루버드 20.04.02.10:16 14 0
1823 삼성전자 '시총 30%캡' 없앤다…주가 더 오르나 1 image 블루버드 20.04.02.10:09 49 0
1822 "어떻게 강간과 형량 같냐"···이번엔 민식이법 여론심판대 섰다 2 image 튜닝셀프 20.04.02.10:08 12 0
1821 기저질환 없던 40대 사망…국내 코로나 치명률 1.6%↑ 1 튜닝셀프 20.04.02.10:02 9 0
1820 한·미 방위비 ‘10%+α 인상’ 잠정 타결 image 튜닝셀프 20.04.02.10:01 7 0
1819 항의하는 시민에 "어린X의 XX, 싸가지없게" 강임준 군산시장 결국 사과 1 image 블루버드 20.04.02.09:26 23 0
1818 코스피, 반등 하루만에 3.9% 급락…1,680대로 후퇴 1 image 불면몽상가 20.04.01.16:22 13 0
1817 삼양 라면맛 비엔나 소세지 1 image 불면몽상가 20.04.01.15:28 14 0
1816 4월 1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101명 발생 총 9,887명 1 image 블루버드 20.04.01.10:20 10 0
1815 신도 사진 300장 놓고 기도 중···독일은 이렇게 신앙 지킨다 1 image 튜닝셀프 20.04.01.09:24 10 0
1814 봉쇄 대신 일상생활 택했다···스웨덴의 '집단 면역' 실험 1 image 튜닝셀프 20.04.01.09:20 12 0
1813 총선 재외투표 오늘 개시…유권자 절반인 8만명 투표 못한다 image 튜닝셀프 20.04.01.09:18 7 0
1812 통합당 유튜브서 "대통령 퇴임 후 교도소"…논란 일자 삭제 튜닝셀프 20.04.01.09:15 7 0
1811 “한국 코로나 키트 필요합니다”…불가리아 총리의 요청 2 튜닝셀프 20.03.31.21:11 13 0
1810 초.중.고교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등교는 연기 image 블루버드 20.03.31.11:00 16 0
1809 3월 31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125명 발생 총 9,786명 image 블루버드 20.03.31.10:19 9 0
1808 전체가구 중 하위 70% 1천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1 image 불면몽상가 20.03.30.13:52 23 0
1807 독일 헤센주 재무부장관 자살 1 image 블루버드 20.03.30.11:58 73 0
1806 3월 30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78명 발생 총 9,661명 1 image 블루버드 20.03.30.10:20 16 0
1805 미국 사망자 지금 2400명 선인데…파우치 “20만명 나올 수도” 경고 1 image 튜닝셀프 20.03.30.09:28 9 0
1804 자가 격리 무시하고 활보한 영국인…'강제 추방' 검토 튜닝셀프 20.03.30.09:25 11 0
1803 '단골집 방문해 미리 결제'...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 튜닝셀프 20.03.29.20:38 13 0
1802 '전국 70% 가구에 약 100만원' 지원 가닥…30일 발표 예정 1 튜닝셀프 20.03.29.20:37 11 0
"돈 드릴테니 기름 가져가세요" 미국 마이너스 유가 등장 2 image 튜닝셀프 20.03.29.20:30 9 0
1800 이탈리아는 코로나19 사망자가 벌써 만명이 넘었고 1 불면몽상가 20.03.29.17:58 7 0
1799 정순균 강남구청장 '제주도 모녀 선의 피해자' 발언에 비난 쇄도 2 image 블루버드 20.03.29.16:55 37 0
1798 3월 29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105명 발생 총 9,583명 1 image 블루버드 20.03.29.11:22 11 0
1797 말레이 봉쇄에 전 세계 '콘돔 비상'…"이미 물량 1억개 부족" image 튜닝셀프 20.03.28.20:33 21 0
1796 시도교육감 “심각단계서 4월6일 개학 어렵다”…온라인 개학 현실화? 1 image 튜닝셀프 20.03.28.20:28 1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