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0481064_001_20200326045951283.jpg

 

코로나19 집단 감염 방지를 위해 정부가 종교 집회 등 밀집 행사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음에도 22일 예배를 강행한 서울 구로구 연세중앙교회 앞에서 주민들이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회를 욕보이지 마라.”

집단 예배 자제 권고를 따르지 않으면 교회 문을 닫아 버릴지도 모른다는 정부의 압박에 개신교계가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과까지 요구했다.

개신교 대표 연합 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5일 낸 성명서에서 “정부는 실제 감염 위험이 있는 여타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교회의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과 헌혈 캠페인, 예배 형식 변경, 자체 방역, 취약계층 지원, 마스크 제작 지원 및 대구ㆍ경북 지역 지원, 작은 교회 후원 등 자발적 협조를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22일 주일에는 몇몇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까지 동원해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는 예배자들을 감시하고 방해했다. 이는 역사상 유례 없는 교회에 대한 불신과 폭력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우리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봉쇄 없이 ‘자발적 참여’와 ‘불편 감내’라는 민주적 방식에서 벗어나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으로 회귀하고 있음을 극히 우려한다”며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고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한교총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ㆍ합동 등 30개 개신교 교단이 가입돼 있다. 전체 개신교계의 90% 이상이 한교총에 가입해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39개 교단이 참여하는 중도 성향 개신교 연합 기관 한국교회연합(한교연)도 이날 낸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명의 성명을 통해 정부를 상대로 “한국 교회에 대한 억압과 위협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에서 한교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 전부터 한국 교회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이고 자발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래서 생명처럼 소중하게 여기는 주일 예배마저 온라인이나 가정 예배로 전환해가며 전 국민적 고통 분담에 동참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총리는 교회 폐쇄, 예배 금지, 구상권 청구 등 입에 담을 수 없는 살벌한 용어로 한국 교회를 겁박했다”며 “이는 코로나 감염병 종식을 위해 자기 희생을 감수해 온 한국 교회를 범죄 집단으로 둔갑시켜 전체를 매도한 행위이자 묵과할 수 없는 선전포고”라고 항의했다.

정부의 이번 규제는 위기를 빙자한 교회 순치 시도라는 게 개신교계 상당수의 인식이다. 한교연은 “지금도 매일 밤마다 불야성을 이루고 있는 전국의 나이트클럽과 술집 등 유흥 시설은 수수방관하면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교회를 억압하는 건 이율배반”이라며 “어쩔 수 없이 현장 예배를 진행하고 있는 소수의 교회가 있지만 이들도 당국이 정한 수준 이상의 위생 수칙과 방역 기준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그런데도 교회를 감염병 전파의 온상인양 취급해 경찰관ㆍ공무원이 마음대로 성전을 유린하는 행위가 한국 교회를 욕보이려는 의도가 아니고 뭐냐”고 반문했다. 한교총도 “정부는 ‘공정’을 표방하면서도 국내 모든 상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는 규정을 교회에만 적용함으로써 스스로 공정 정신을 훼손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정 총리는 21일 대국민 담화에서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 시설과 실내 체육 시설, 유흥 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며 “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고 시설을 운영할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시설 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적극 취하겠다”고 공개 경고했다.

 

먼저 분위기를 달군 건 예장 교단들이다. 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도 전날 산하 교회ㆍ교인들에게 보낸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총회장 목회서신’에서 정 총리 담화 등을 거론한 뒤 “더 이상 공권력과 행정적인 권한으로 교회를 욕보이지 말라. 정부가 교회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정부에 경고했다. 김 목사 역시 정부의 소통 방식을 지적했다. “기독교는 공문과 명령으로 움직이는 수직적 구조가 아니라 지역 교회의 당회가 공동체 예배의 권한을 갖고 있으니 절차를 밟아 협력을 구하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같은 날 총회장 신수인 목사 이름으로 발표된 예장 고신 총회의 성명도 대동소이하다. 성명은 “감염병 확산의 책임과 위험이 교회의 주일 예배에 있는 것처럼 정부ㆍ언론이 호도하면서 한국 교회 전체를 교회 이익만 추구하는 이기적 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며 “지금도 우리 사회에는 위생 수칙이나 방역에 무방비로 노출된 장소들이 즐비하다. 정부는 우선 이들에 대한 방역과 감시, 감독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정부를 질책했다.

개신교의 정부 비판에는 자기들이 잘못해놓고 적반하장이라는 논리가 구사되기도 했다. 한교연은 “서울시가 6월 서울광장에서 동성애자들의 ‘퀴어 축제’를 공식 허가했다”며 “이게 ‘지금이 전시에 준하는 비상 상황’이라며 교회 주일 예배까지 금지시킨 서울시장이 취할 올바른 언행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코로나 사태가 지속될 경우 당연히 취소한다”는 입장이다. 예장 고신은 “코로나19 사태는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라는 의사협회 권고와 국민 청원을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했기 때문에 생겼다”며 “구상권은 전염병 경계 단계에서 해외 감염원을 차단하지 않은 대통령과 보건복지부 장관, 지자체장에게 청구돼야 한다”고 강변했다.

주요 개신교 교단은 정부가 발표한 4월 6일 개학일을 기점으로 현장 예배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69&aid=0000481064&date=20200325&type=1&rankingSeq=5&rankingSectionId=103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한교총 “교회를 코로나 감염 온상 지목”… 총리에 사과 요구 한교연 “기껏 희생 감수했더니 범죄 집단으로 둔갑시켜 매도” “교회를 욕보이지 마라.” 집단 예배 자제 권고를 따르지 않으면 교회 문을 닫아 버릴지도 모른

 

 

작성자
튜닝셀프 11 Lv. (72%) 12385/12960P

글 작성 수 1,187개
추천 받은 글 130개
글 추천 수 174개
가입일 19-09-01
댓글 수 407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2개
최근 로그인 20-07-1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해피머니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증정 이벤트 경품이벤트 image 웰바잉 19.11.18.12:31 3001 2
공지 웰바잉 이용규칙 웰바잉 19.08.17.15:11 1660 0
인기 박원순 서울시장례 반대 청원 50만명 돌파.jpg 2 image new 불면몽상가 13시간 전12:14 12 2
인기 여직원들이 사내에서 왕따아닌 왕따가 되었네요 [판] 3 image new 튜닝셀프 14시간 전11:00 15 2
2812 블박동영상 줘서 고맙다고 커피사먹으래 imagenew 연쇄할인범 2시간 전23:35 4 0
2811 1주택자 반발…"왜 내가 세금 더 내야하나" 1 imagenew 작은거인 3시간 전22:10 2 0
2810 냉장고에 넣으면 안되는 식재료 1 imagenew 작은거인 4시간 전21:31 8 1
2809 요즘 신도시들의 단독주택 시공 트렌드 2 imagenew 튜닝셀프 7시간 전17:42 8 0
2808 레전드 원룸 맘충 (feat.세입자의 갑질) 3 imagenew 튜닝셀프 8시간 전17:07 12 1
2807 베개싸움 꿀팁 1 imagenew 천국의계란 9시간 전16:25 7 0
2806 세상에 이런일이 레전드 사연 1 imagenew 튜닝셀프 10시간 전15:34 7 1
2805 배달 비빔밥에 고추장이 안와서 이야기 했더니.jpg 2 imagenew 불면몽상가 13시간 전12:28 8 1
2804 박원순 서울시장례 반대 청원 50만명 돌파.jpg 2 imagenew 불면몽상가 13시간 전12:14 12 2
2803 누명 벗은 돼지기름 1 imagenew 블루버드 13시간 전11:48 11 1
2802 여직원들이 사내에서 왕따아닌 왕따가 되었네요 [판] 3 imagenew 튜닝셀프 14시간 전11:00 15 2
2801 새로 생긴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브릿지 imagenew 튜닝셀프 14시간 전10:50 10 0
2800 신들린 경찰차 능욕 2 imagenew 블루버드 15시간 전10:23 9 1
2799 7월 12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44명 발생 총 13,417명 imagenew 블루버드 15시간 전10:18 8 1
2798 '생애 첫 알바트로스' 이정은 "홀 컵 걸어갈 때까지 소름 돋았다" image 튜닝셀프 1일 전21:38 7 0
2797 카자흐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코로나19보다 치사율 높아" 1 image 튜닝셀프 1일 전21:12 9 0
2796 테슬라 모델3 신차 인수 첫날 중대하 하자 발생 2 imageupdated 튜닝셀프 1일 전21:11 9 0
2795 층간소음 우퍼 리뷰 레전드.jpg 2 imageupdated 작은거인 1일 전21:00 5 2
2794 간장게장은 밥도둑이 아닙니다.jpg 2 imageupdated 불면몽상가 1일 전20:24 4 1
2793 악마의 햄버거, 맥갱뱅 (맥치킨+맥더블=맥갱뱅) 2 image 튜닝셀프 1일 전20:20 9 1
2792 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 투여…호전 9명, 악화 3명 image 튜닝셀프 1일 전19:21 7 0
2791 유혹을 참지 못한 청소부 2 imageupdated 불면몽상가 1일 전16:30 5 2
2790 우산에 발이라도 달렸냐? 그게 왜 없어져?? 2 image 천국의계란 1일 전14:16 11 2
2789 서울시장(葬) 반대 청원 34만명···하태경 "대통령 허락 있었나" 1 image 블루버드 1일 전11:42 7 1
2788 버스 손소독제 대참사 image 블루버드 1일 전11:00 3 0
2787 7월 11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35명 발생 총 13,373명 image 블루버드 1일 전10:16 11 0
2786 예약하기 더럽게 빡세다는 스위스 호텔 수영장 뷰 1 image 연쇄할인범 2일 전22:45 6 1
2785 박원순 장례,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하는 청원 하고 있네요. 1 image 불면몽상가 2일 전17:37 17 1
2784 현재 난리 난 부산 폭우 상황 2 image 튜닝셀프 2일 전16:42 16 1
2783 인기 메뉴 두 개를 합친 결과물.jpg 2 image 흔들린우동 2일 전15:32 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