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4602832_001_20200323083149085.jpg

 

정부세종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이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공무원 임금은 2011년부터 매년 올라 지난해 공무원 평균 임금은 월 530만원, 연간 6360만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부가 100만명이 넘는 전체 공무원의 임금을 동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정부는 대통령을 비롯한 장·차관급 고위공직자 급여 중 30%를 4개월간 반납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공무원 인건비를 아껴 마련한 재원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 등에 지원할 계획이다. 공무원의 임금동결 및 삭감은 공공기관 임직원 임금,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공직사회와 노동계 반발이 우려되는 만큼 사회적 대타협이 전제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임금 삭감분 수조원, 자영업 등 지원 검토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공무원 임금 인상률(공무원 처우개선율)을 동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재부 고위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임금 동결과 관련해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과거에도 경제가 어려운 때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했다”며 “경제가 비상상황으로 이렇게 어렵고 서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만큼 공직자들이 앞장 서 국민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도 공무원 임금이 동결되면 11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2008년 9월15일 미국 투자은행 리먼브라더스의 파산으로 금융위기가 촉발되자, 정부는 공무원 인건비를 동결했다. 공무원 임금 인상률은 2008년 2.5%에서 2009~2010년 2년 연속 0%였다.

코로나19 여파로 한국경제는 경고등이 켜진 상태다. 금융위기 당시 성장률(0.8%)보다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대에서 0.8%로 각각 낮췄다. 모건스탠리는 0.4~1.3%, 노무라증권은 0.2~1.4%로 내다봤다. 영국 경제분석기관인 캐피털 이코노믹스는 -1.0%로 전망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에서 고위직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정 총리를 포함해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은 이달부터 6월까지 4개월간 월급 30%를 반납한다. 기재부 고위관계자는 “장·차관급에서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고위공무원, 지자체에서도 반납이 뒤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현재 공무원 정원은 107만4841명(2018년 12월31일 기준)이다. 이 중 중앙부처 소속인 국가직은 64만8642명, 지자체 소속 지방직은 39만9571명, 입법부·사법부·헌법재판소·선거관리위원회는 2만6628명이다. 고위공무원(국가직)은 1064명이다. 지난해 공무원 평균 월급(기준소득월액 평균액 기준)은 530만원으로 연간 소득(세전)으로 6360만원이다.

전체 공무원이 임금을 동결·삭감하면 인건비 수조원이 절감된다. 올해 공무원 인건비(국가직 기준)는 총 39조원으로 전년보다 1조9000억원 증가했다. 243개 지자체까지 포함하면 증가분이 더 커진다. 기재부는 공무원 임금 절감분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 등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노조 반발 “처우개선 투쟁 나설 것”

문제는 공무원들의 반발이다. 공무원노조는 공무원 사회의 비정상적인 임금구조와 처우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임금동결 및 삭감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희박하다.

내년도 공무원 임금 인상률은 공무원보수위원회(공보위) 논의를 거쳐 잠정안이 나온다.

공보위에는 고용노동부·교육부·행정안전부·인사처 고위공무원이 정부 위원으로,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한국공무원노동조합이 노조 위원으로, 노·정 양측이 추천한 전문가들이 공익위원으로 참여한다.

이근면 전 인사혁신처장(성균관대 특임교수)은 “금융위기 이후 경제가 어려워진 핀란드는 민간·공무원 임금을 삭감하는 사회적 대타협을 했다”며 “코로나19로 기업이 줄도산하면 회사·직원·국민 모두 피해를 입는다. 정부는 임금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고 노조는 국정운영의 파트너로서 책임 있는 행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0004602832_002_20200323083149096.jpg

 

2008년 금융위기가 발생한 뒤 2009~2010년 2년 연속으로 공무원 임금이 동결됐다. 공무원 처우 개선율 추이, 단위=% [출처=인사혁신처]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18&aid=0004602832&date=20200323&type=1&rankingSeq=7&rankingSectionId=101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 기재부 “인건비 줄여 자영업 지원 모색” - 올해 고위직부터 30% 임금 반납 추진 - 공공기관, 최저임금도 영향 받을 전망 - “핀란드처럼 사회적 임금 대타협 필요” 정부세종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이 청사로 출

 

 

작성자
튜닝셀프 8 Lv. (78%) 6960/7290P

날 인정해달라고 외치지 말고 날 인정하게끔 만들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애플 에어팟프로 경품이벤트 image 웰바잉 20.02.03.13:56 587 4
공지 해피머니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증정 이벤트 경품이벤트 image 웰바잉 19.11.18.12:31 614 2
공지 웰바잉 이용규칙 웰바잉 19.08.17.15:11 675 0
1777 코로나19 지속하면 초중고 '온라인 개학'…교육부 준비 착수 1 image 작은거인 20.03.25.16:01 22 0
1776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부천시는 빼고 지급 검토"…논란 예상 1 image 블루버드 20.03.25.15:55 11 0
1775 약국 마스크 입고량 늘었다네요. 2 불면몽상가 20.03.25.15:18 19 1
1774 조주빈, 손석희에게 살해 협박 image 불면몽상가 20.03.25.13:42 9 0
1773 3월 25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100명 발생 총 9,137명 1 image 블루버드 20.03.25.10:18 8 0
1772 '박사'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손석희 김웅 언급도 1 image 블루버드 20.03.25.10:01 15 0
1771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117만 가구 최대 50만원 image 블루버드 20.03.25.09:47 14 0
1770 코로나의 역설?… 미세먼지 확 줄었다 2 image 튜닝셀프 20.03.25.09:20 27 0
1769 "사재기가 없네"…NYT가 배우자는 한국의 특징 '넷' 2 image 튜닝셀프 20.03.25.09:08 13 0
1768 트럼프 “한국 의료장비 지원” 요청…문 대통령 “여유분 최대한 지원” 1 image 튜닝셀프 20.03.25.08:58 11 0
1767 [속보] 아베 日 총리 “올림픽 1년정도 연기 IOC에 요청” 1 튜닝셀프 20.03.24.22:14 13 0
1766 경찰 "'박사방' 범죄 방조자까지 수사…특별수사본부 즉시 설치" 1 image 작은거인 20.03.24.18:16 9 0
1765 검찰, n번방 前운영자 '와치맨'에 징역 3년6월 구형 2 image 불면몽상가 20.03.24.11:53 12 0
1764 경기도 "전 도민에 재난기본소득 지급‥1인당 10만원" 2 image 불면몽상가 20.03.24.11:42 34 1
1763 3월 24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76명 발생 총 9,037명 1 image 블루버드 20.03.24.10:25 7 0
1762 '무제한 양적완화'에도 뉴욕증시 하락…다우지수 3%↓ 1 image 블루버드 20.03.24.09:01 10 0
1761 도쿄올림픽 2021년으로 1년 연기 1 image 작은거인 20.03.24.08:41 13 0
1760 코로나19 전국민의 60% (3천만명) 감염(면역)되어야 종식 된다고 합니다. 1 image 작은거인 20.03.23.21:08 14 0
1759 n번방 박사방 박사 신원 SBS에서 공개 25살 조주빈 3 image 연쇄할인범 20.03.23.20:13 102 0
1758 캐나다·호주·뉴질랜드 “도쿄올림픽 연기 안하면 보이콧” image 연쇄할인범 20.03.23.16:11 6 0
1757 3월 23일 0시, 국내 코로나19 전일 이후 추가 확진자 64명 발생 총 8,961명 1 image 블루버드 20.03.23.10:15 13 0
1756 이탈리아 코로나 19 사망자 하루 사이 650여명 사망 치명률 9%가 넘습니다. image 블루버드 20.03.23.09:29 14 0
1755 미국 코로나19 지원법안 부결로 인해 주식시장 급락하네요. 1 image 블루버드 20.03.23.09:25 13 0
1754 미국 트럼프 코로나19 경기부양책 상원 통과 실패 image 블루버드 20.03.23.09:18 12 0
1753 예배 강행 교회 가보니…"다닥다닥 붙어" 2 튜닝셀프 20.03.23.08:52 13 0
100만 공무원 ‘임금 동결’ 검토…“코로나19 고통 분담” 1 image 튜닝셀프 20.03.23.08:50 8 0
1751 개학 5주 연기 후폭풍… 9월 신학기제 도입 힘받나 image 튜닝셀프 20.03.23.08:41 11 0
1750 최소 수백억 드는 '코로나 백신'에 1억 지원하는 정부 image 튜닝셀프 20.03.22.21:55 12 0
1749 "확진자 0" 축배 든 중국…내부서 터진 '통계 누락' 의혹 1 튜닝셀프 20.03.22.21:51 12 0
1748 "한국은 참 이상한 나라"…지구촌 '울컥' 튜닝셀프 20.03.22.21:49 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