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png

 

CNN 등 주요 외신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오전 시위대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 진입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시위대 수십명이 미국 대사관 출입문을 부수고 안으로 들어가 불을 질렀으며, 대사관 측에선 최루탄 등을 이용해 저지에 나섰다. AP통신 등은 대사관 내 미국 측 인사들의 피해는 없다고 보도했다.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이 습격당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미국 대사관은 경비가 삼엄한 '그린존' 내 있지만, 이날 시위대는 별다른 제지 없이 그린존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대의 대사관 습격은 미국의 폭격에 대한 항의로 보인다는 것이 주요 외신의 분석이다. 
 
미국은 지난달 29일 이라크와 시리아 국경 지대에 있는 카타이브-헤즈볼라의 거점 5곳을 폭격했다. 앞서 미군이 주둔해 있는 이라크 키르쿠크의 군 기지에 로켓포 30여 발이 떨어져 미국 민간인 1명이 숨지고 미군이 다친 일에 대한 보복 차원이었다. 카타이브-헤즈볼라는 이라크 내 시아파 군대로 대표적인 친이란 무장조직이다.
 
이런 미국의 '보복'에 카타이브-헤즈볼라 조직원 25명이 숨지고 수십 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자, 카타이브-헤즈볼라 조직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이라크 시민들이 시위에 나섰다. 시위대는 "미국에 죽음을"이란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고, 성조기를 불태우기도 했다.  
 

이라크 시위대의 미국 대사관 습격 [로이터=연합뉴스]



https://news.joins.com/article/23670677

img_read.php?url=clc3YjBnQkEvcTRNSFVaWnR
CNN 등 주요 외신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오전 시위대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 진입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런 미국의 ´보복´에 카타이브-헤즈볼라 조직원 25명이 숨지고 수십 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자, 카...
img_read.php?url=MUtRMFB5eVoyWk4xM3JKajN중앙일보 - 임주리 / 2020-01-01

 

 

작성자
굿맨 11 Lv. (29%) 11500/1296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11-2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