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난 12일 오후 서울 관악구 남태령고개 부근에서 눈으로 인한 차량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이 주말인 17일 오후부터 18일 오후까지 중부지방에 최대 15㎝의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강한 눈이다.  
 
기상청은 대설 특보 중 가장 상위 단계인 ‘경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많고 강한 눈에 대비할 것을 강조했다. 대설 경보는 24시간 동안 내려 쌓인 눈의 양이 2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8일까지 이어질 눈과 관련, 온라인 예보 브리핑에서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차차 흐려지고 오후 3시를 전후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후 6시 이후 차차 내륙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에 많은 눈이 집중적으로 올 것으로 예상된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972026

작성자
블루버드 20 Lv. (62%) 38320/39690P

글 작성 수 2,152개
추천 받은 글 689개
글 추천 수 1,060개
가입일 19-08-17
댓글 수 2,588개
추천 받은 댓글 6개
댓글 추천 수 6개
최근 로그인 21-02-2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2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