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편견과 쉽지 않은 업무 등으로 한때 기피 직종으로 꼽혔던 환경공무직(환경미화원) 모집에 20, 30대 청년들이 몰리고 있다. 올해에는 여성까지 지원, 신종 코로나 사태 등으로 갈수록 심해지는 취업난, 직업 안정성에 따른 공무원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3일 경남 진주시에 따르면 최근 환경공무원직 5명 모집에 111명이 지원, 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진주시는 2013년 이후 7년 만에 환경공무원을 채용했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0313240003501

작성자
연쇄할인범 15 Lv. (47%) 21585/23040P

글 작성 수 1,130개
추천 받은 글 576개
글 추천 수 961개
가입일 20-02-06
댓글 수 1,579개
추천 받은 댓글 3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1-01-2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2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