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6일 “중국 업체가 우리 군에 납품한 감시장비에서 군사기밀을 빼돌리는 악성코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다행히 해당 장비 운용 전에 군이 문제를 발견했다고 하 의원은 밝혔다.

 

하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안보지원사령부는 최근 중국 회사가 해안 경계 등에 사용하는 감시 카메라에 군사기밀을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사실을 적발했다. 해당 장비는 우리 군에 납품됐다. 군 당국은 중국 업체가 영상 정보를 다른 장치에 저장할 수 있도록 경로를 임의로 변경하게 하고, 외부인이 침입할 수 있도록 원격 접속이 가능한 인터넷망을 열어놓은 점도 확인했다.

 

자칫 접경지역 경계와 관련한 군사기밀이 중국으로 유출될 수 있었던 상황이다.

하 의원은 “군 감시장비에서 악성코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재 운용 중인 군 감시장비도 긴급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https://www.chosun.com/politics/politics_general/2020/11/26/NAATELGUBFEIFIKEQ5K3MIXU7I/

작성자
불면몽상가 19 Lv. (35%) 33750/36000P

글 작성 수 1,923개
추천 받은 글 672개
글 추천 수 1,039개
가입일 19-08-20
댓글 수 2,617개
추천 받은 댓글 8개
댓글 추천 수 8개
최근 로그인 21-01-2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