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대어급 IPO로 지목된 빅히트가 상장 첫날에 이어 둘째 날도 하락세로 마감했다. 전날 따상(공모가 2배 상장 후 상한가)35만원대까지 올랐던 주가는 이틀만에 20만원대로 급락했다. 빅히트는 동종 업계대비 높은 공모가로 시장에 진입하면서 고가 논란이 불거졌었다.

16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전일 대비 5만7500원(22.29%) 내린 20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빅히트는 전일 대비 5000원(1.94%) 내린 25만3000원에 개장했다. 이후 낙폭을 키우며 점차 주가가 하향세를 그리며 장 중 한때 19만9000원까지 떨어지기 하며 20만원 밑에서 가격을 형성하기도 했다.

최근 대어급으로 주목받는 기업의 경우 상장 후 연속 상승세를 보이며 공급보다 수요가 높아지는 경향이 강했다. 하지만, 빅히트는 앞선 SK바이오팜이나 카카오게임즈처럼 상장 첫날 상한가를 유지하지 못한 채 마감하자 전날 매물을 출회하지 못한 투자자들이 매도세를 보이면서 주가 하락을 더욱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https://newsis.com/view/?id=NISX20201016_0001200479

[서울=뉴시스] 김제이 이승주 기자 = 하반기 대어급 IPO로 지목된 빅히트가 상장 첫날에 이어 둘째 날도 하락세로 마감했다
newsis - NEWSIS / 2020-10-16

 

작성자
불면몽상가 17 Lv. (50%) 27600/29160P

글 작성 수 1,512개
추천 받은 글 408개
글 추천 수 567개
가입일 19-08-20
댓글 수 2,047개
추천 받은 댓글 8개
댓글 추천 수 8개
최근 로그인 20-10-31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