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jpg

 

이더리움 34만개 해킹된 듯
입출금 중단… 2주 뒤 재개



두나무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가상 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해킹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백억원 규모의 대량 출금이 일어나 27일 오후 1시 34분부터 가상 화폐 입출금이 전면 중단됐다. 업비트는 "가상화폐 이더리움이 알 수 없는 이유로 대규모로 출금됐다"며 "해커의 소행인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경찰청 사이버수사대도 해킹 여부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나무와 가상 화폐 거래 추적 사이트 웨일얼럿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6분쯤 업비트에 있던 이더리움 34만2000개(약 586억원)가 정체를 알 수 없는 가상 화폐 지갑으로 옮겨졌다. 빠져나간 이더리움은 두나무의 고객 자산 관리용 콜드 월렛(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않은 가상 화폐 지갑)이 아니라 거래용 가상 화폐가 저장된 핫월렛(인터넷에 연결된 가상 화폐 지갑)에 있던 것이다. 해커가 인터넷망을 통해 불법적으로 접근해 유출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두나무는 이날 오후 6시 이석우 대표이사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이더리움이 알 수 없는 지갑으로 전송됐다"며 "회원들의 자산에 피해가 없도록 이더리움 34만2000개를 두나무의 자산으로 충당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단된 거래는 약 2주 뒤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가상 화폐 거래소들은 "최고 수준의 보안 인프라를 구축해 외부 유출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거래소의 보안이 취약하다는 점이 드러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자들의 불안이 더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작성자
굿맨 11 Lv. (29%) 11510/1296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11-2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