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jpg

 

이달 1일 북미 시장에 출시된 LG G8X 씽큐(국내명 LG V50S 씽큐)와 듀얼 스크린에 외신이 호평을 내놓고 있다. LG 듀얼 스크린이 북미 시장에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일 LG전자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포브스는 G8X 씽큐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를 함께 써본 후 "삼성전자는 일부 소비자를 위한 한정판 미래지향적 단말을 만든 데 비해 LG전자는 지금 소비자들에게 좀 더 실용적인 단말을 만들었다"고 썼다.

포브스는 "G8X 씽큐와 듀얼 스크린은 더 나은 멀티 태스킹 기능을 제공한다"며 "특히 디스플레이 하나를 키보드처럼 사용해 단말을 '미니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해 업무 수행에 좋다"고 호평했다.

IT매체 씨넷은 "G8X 씽큐는 그 자체로 매력적이고 가격경쟁력이 있는 단말이고, 더 비싼 갤럭시 폴드에 대한 확신이 없는 사람들에게 듀얼 스크린은 유용한 옵션"이라며 "멀티태스킹과 게이밍을 쉽게 해준다"고 평가했다.

다른 IT매체들도 듀얼 스크린의 멀티태스킹 성능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다만 부피와 무게 등에서는 개선점이 있다고 봤다.

IT 매체 지디넷은 "LG G8X와 듀얼 스크린을 사용해 본 결과, 경쟁사의 플래그십 제품보다 가격은 더 낮지만, 생산성은 훨씬 높은 플랫폼이라고 확신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지디넷은 그러나 "듀얼 스크린이 부피가 크고 무거운 것이 단점"이라며 "한 화면을 듀얼 스크린으로 봤을 때 중간의 두꺼운 힌지가 시야를 가린다"고 지적했다.

'더 버지'는 "G8X 씽큐와 듀얼 스크린의 멀티태스킹은 지금까지 사용해 본 모바일 제품 중 최고"라면서도 "G8X 씽큐 자체는 스마트폰으로서 경쟁력이 적어서 이를 사려는 소비자는 듀얼 스크린을 정말로 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달 1일부터 AT&T, 스프린트 등 미국 통신사를 시작으로 LG G8X 씽큐를 미국, 캐나다에 순차 출시하고 있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이연모 전무는 "LG 듀얼 스크린의 강력한 멀티태스킹 능력이 호평을 받고 있다"며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입지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215&aid=0000820906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이달 1일 북미 시장에 출시된 LG G8X 씽큐(국내명 LG V50S 씽큐)와 듀얼 스크린에 외신이 호평을 내놓고 있다. LG 듀얼 스크린이 북미 시장에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일 LG전자와 외신 등에 따르

 

 

작성자
굿맨 10 Lv. (74%) 10400/1089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08-1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