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jpg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이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중국의 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 인수전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오라클은 MS에 비해 보유 현금과 B2C 사업 경험이 모두 부족한 상황에서 심지어 뒤늦게 인수전에 뛰어들었다는 여러 약점에도 불구하고 틱톡을 품에 안게 됐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사업부 인수의 우선협상자로 오라클을 낙점했다. 오라클은 바이트댄스 투자사로 바이트댄스의 이사회에도 참여하고 있는 미 사모펀드(PEF) 운영사 제너럴 애틀랜틱, 세콰이어 캐피탈과 손을 잡고 틱톡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바이트댄스는 앞서 MS에 탈락 사실을 통보했다. 

 

 

https://www.hankyung.com/international/article/202009145484i

[종합] 오라클, MS 제치고 틱톡 인수…막판 역전극 썼다, 이고운 기자, 국제
hankyung.com / 2020-09-14

 

작성자
불면몽상가 17 Lv. (41%) 27325/29160P

글 작성 수 1,499개
추천 받은 글 401개
글 추천 수 555개
가입일 19-08-20
댓글 수 2,035개
추천 받은 댓글 8개
댓글 추천 수 8개
최근 로그인 20-10-2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