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_매니저_01.jpg

신현준_매니저_02.jpg

신현준_매니저_03.jpg

신현준_매니저_04.jpg

 

 

“삶의 의욕을 잃었어요. 제 명예를 되찾기 위해 고백합니다.”

배우 신현준(52)의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52)가 한숨을 내쉬며 말했다. 인연 25년, 동반 세월 13년. 신현준과 긴 시간을 보낸 그의 얼굴에 짙은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깊은 실망감에 죽음까지 생각했다는 그는 더 이상 자신과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며 긴 이야기를 시작했다.

매니저 비하는 물론 개XX 욕설 문자까지

1994년 신현준과 친구로 인연을 맺게 된 김 대표는 배우의 제안으로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 당시 로드였던 그의 월급은 60만원. 김 대표는 신현준이 영화 ‘장군의 아들’, ‘은행나무 침대’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후에도 2년 여간 60만원의 월급을 받는데 그쳤다. 생활하기 턱없이 부족한 돈이었지만 배우에게 헌신하는 것이 매니저의 숙명이라며 받아들였다.

 

김 대표를 힘들게 하는 건 신현준의 잦은 불만이었다. 7~8년 간 매니저 20명을 교체해줬지만 배우는 언제나 불만 투성이었다고 한다. 2015년 한 로드 매니저가 감기로 마스크를 착용하자 신현준은 김 대표에게 문자로 해당 매니저의 마스크 미착용을 주문하며 “무능병이 있냐”부터 ‘문둥병’까지 입에 담을 수 없는 불만을 쏟아냈다. 김 대표는 “언제나 매니저들에게 불만이 있었다. 만족을 위해 자주 매니저를 바꿔줬지만 그만두기 일쑤였다”고 토로했다.

 

 

 

http://stoo.asiae.co.kr/article.php?aid=65840062933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삶의 의욕을 잃었어요. 제 명예를 되찾기 위해 고백합니다.”배우 신현준(52)의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52)가 한숨을 내쉬며 말했다. 인연 25년, 동반 세월 13년. 신현준과 긴 시간을 보...

 

 

작성자
천국의계란 7 Lv. (52%) 5115/5760P

글 작성 수 217개
추천 받은 글 147개
글 추천 수 233개
가입일 20-05-16
댓글 수 301개
추천 받은 댓글 3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08-1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