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제휴 아닌 기업결합까지 고려해야"
"넷플릭스 망사용료 거부는 역차별"
IPO부터 해외 직접 진출까지 준비 중

 

 

다운로드.jpg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까지 국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을 집어삼키고 있습니다. 글로벌 공룡들의 공세에 맞설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은 토종 OTT 기업(티빙·왓챠)들이 큰 결단으로 결합하는 것입니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글로벌 OTT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국내 OTT끼리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웨이브·티빙·왓챠 등 대표적인 국내 OTT 기업들이 뭉치면 넷플릭스와의 경쟁에서도 승산이 있다고 강조했다.

 

'22조 vs 600억원'. 올해 넷플릭스와 웨이브의 콘텐츠 투자 금액 차이다. 격차는 무려 368배에 달한다. 넷플릭스는 지난해에도 18조원을 쏟아부었다. 올해에만 100편의 독점 콘텐츠를 선보인다. 물량 공세를 1대 1 정면 승부로 돌파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넷플릭스는 국내 OTT 시장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반면 토종 1위 업체인 웨이브는 21%에 불과하다. 이 대표가 '통합론'을 꺼낸 이유다.

 

서비스 협업 NO!…'기업결합'도 고려해야

이 대표가 말하는 대통합은 단순히 서비스를 공유하는 수준이 아니다. 그는 새로운 법인을 설립하거나 인수합병을 통한 완전한 기업결합까지 고려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올해 OTT 업체들을 찾아가 통합 문제를 논의하기도 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5090046272

img_read.php?url=SlF3czFlUlYvVnUxUTl6MnJ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까지 국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을 집어삼키고 있습니다. 글로벌 공룡들의 공세에 맞설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은 토종 OTT 기업(티빙·왓챠)들이 큰 결...
img_read.php?url=TTdnN0dxOTVWOEQvZWpKSTR다음 뉴스 / 2610-02-18

 

 

작성자
작은거인 14 Lv. (68%) 19440/20250P

글 작성 수 1,037개
추천 받은 글 439개
글 추천 수 664개
가입일 19-12-14
댓글 수 1,502개
추천 받은 댓글 3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12-0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