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이어진 메모리 가격 하락이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기업간 거래 표준인 D램 고정거래가격 상승 기대감도 커진다. 이번 메모리 가격 ‘다운턴(하락국면)’은 최대 2~3년간 지속되던 과거보다 짧고 깊었다. 반도체 업계는 다가올 ‘업턴(상승국면)’에 주목하고 있다. 하락기가 이전과 다른 양상을 보였던 만큼, 상승할 때 모습을 예측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20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램 DDR4 8Gb(기가비트) 고정거래가격은 2019년 10월 2.81달러를 기록한 후 12월말까지 3개월간 평행선을 그리고 있다. 아직 1월 고정거래가격이 발표되진 않았지만, D램 현물가격은 이날 3.35달러로 지난해 말보다 10%가량 상승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춘절을 앞둔 중국 업체들이 구매를 서둘러 현물가격이 올랐다"며 "월말 고정거래가격도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0.png

 

삼성전자 연구원들이 메모리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웨이퍼(원판)를 검사하고 있다. /조선DB
메모리 가격 하락 주 원인이던 서버·데이터센터 주문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년전 7~8주치에 달하던 서버·데이터센터 D램 재고 수준은 현재 정상 수준인 4~5주로 내려왔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서버 외 수요가 좋진 않지만, 5G(5세대) 스마트폰 칩 수요로 2~3분기 수급 불안감이 크다"고 했다. 올해 중순 메모리 가격이 본격적인 상승세를 탈 것이라는 분석이다.

◇ 슈퍼사이클 후에 온 짧고 강한 다운턴

반도체 가격은 원유처럼 국제 경기와 수급을 따라 상승과 하락을 반복한다. 반도체 업계는 1990년초부터 1996년까지 PC붐과 함께 이뤄진 메모리 가격 폭등기를 ‘1차 슈퍼사이클’, 2016년부터 2018년말까지 서버·데이터센터 수요 폭증으로 발생한 가격 폭등기를 ‘2차 슈퍼사이클’로 부른다.

상승기가 있으면 하락기도 있다. 반도체 업계는 1990년대 이후 메모리 가격 하락기를 1996년~1998년, 2000년말~2001년, 2007년~2008년말, 2011년~2012년, 2015년~2016년, 2018년말~2019년말까지 총 여섯차례로 본다. 일반적으로 가격 하락기는 1년 6개월에서 2년간 이어졌다.

2010년대 들어 진행된 세차례 다운턴 중 앞선 두 시기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와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이 기간 메모리 반도체 업계 매출은 각각 최대 41%, 35% 감소했다.

1990년부터 2020년까지 30년간 메모리 반도체 시장 매출 주기. /유진투자증권 제공
이번 하락기는 다르다. 2차 슈퍼사이클이 정점이던 2018년 9월, DDR4 8Gb D램 가격은 8.19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2019 10월까지 1년간 D램 가격은 65% 하락했다. 하락기간은 1년으로 짧고, 최저점까지 매출 감소폭은 59%로 더욱 컸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매출 감소폭인 65% 이후 최대치다. 반도체 업계에서 ‘이번 사이클은 짧고 강했다’는 평이 나오는 이유다.

◇ 하락기 짧았지만 예상보다 깊어… 2020년 호황론은 지나친 낙관

현 시점이 메모리 가격 상승기 초입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다만 반도체 업계는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에 대해선 조심스런 입장이다. 하락기가 시작되던 2018년 10월, D램익스체인지는 2019년 D램 가격이 15~20% 하락한다고 전망했다. 당시 반도체 업계는 "2019년 가격이 일시 하락하겠지만, 2020년엔 초호황 국면에 재진입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었다.

실제 가격 하락폭은 예상보다 컸다. 2018년 12월말 D램 고정거래가격은 7.25달러로, 2019년 12월말까지 1년간 61.2%나 하락했다. 낙폭이 예상보다 컸던만큼 ‘2020년 초호황론’은 수정이 불가피하다.

증권가는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매출 253조원, 영업이익 39조원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SK하이닉스도 매출 31조원, 영업이익 7조2000억원대가 예상된다. 2018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000660)가 각각 58조8866억원, 20조843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음을 떠올릴 때 초라한 수치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올해 D램 고정거래가격이 2배 오른다 해도 5달러대에 불과하고, 직전 슈퍼사이클 수준까지 회복되려면 3배로 뛰어야 한다"며 "올해는 호황이 아닌 실적 정상화가 목표"라고 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366&aid=0000467394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D램 현물가 올들어 약 10% 상승 고정가격 하락국면 1년여만에 끝날 듯 업계, 올해 호황 아닌 실적 정상화 목표 1년간 이어진 메모리 가격 하락이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기업간 거래 표준인 D램 고정거래가격 상승

 

 

작성자
굿맨 11 Lv. (28%) 11480/1296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11-2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