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 회원이었던 취업준비생 A(26)씨는 지난달 30일 구글에 과거 자신이 쓰던 일베 아이디를 검색해봤다가 깜짝 놀랐다. 한 달 전 커뮤니티를 탈퇴하며 지웠던 글들이 버젓이 검색 결과에 나타났기 때문이다. A씨는 이른바 ‘디지털 세탁소'라 불리는 한 전문 삭제 업체를 수소문해 글 1건당 1만원씩, 총 30여만원을 주고 글들을 지웠다. A씨는 “철없을 때 썼던 글들인데, 취업을 앞두고 나중에 혹시 발목이 잡힐까 싶어 삭제를 의뢰한 것”이라고 했다.

 

최근 공무원이나 일반 기업 입사를 준비하는 청년들 가운데 이런 ‘디지털 세탁소'를 찾는 이들이 늘고있다. 일베나 디시인사이드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며 남긴 자신의 ‘부끄러운 기록’을 지우려는 이들이다. 지난달 말 경기도 7급 공무원에 합격한 사람이 과거 일베 사이트에 성희롱, 장애인 비하 글을 써왔다는 이유로 임용 취소 위기에 몰리자 이런 움직임이 커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철저히 조사해 사실로 확인되면 임용 취소는 물론 법적 조치까지 엄정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https://www.chosun.com/national/2021/01/12/XVF2B2FOVJB2FASHQCXCLY66UA/

작성자
불면몽상가 20 Lv. (37%) 37370/39690P

글 작성 수 2,094개
추천 받은 글 754개
글 추천 수 1,189개
가입일 19-08-20
댓글 수 2,856개
추천 받은 댓글 8개
댓글 추천 수 8개
최근 로그인 21-03-0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