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jpg

 

[스포티비뉴스=발렌시아(스페인), 강경훈 통신원] 이강인이 후반 32분 교체로 투입된 발렌시아가 첼시와 비겼다.

발렌시아는 28일 오전 3시(한국 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5차전 첼시와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후반 막판 바스의 '슛터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발렌시아는 막시 고메스, 로드리고, 솔레르, 바스, 파레호, 페란, 가야, 파울리스타, 가라이, 코스타, 실러선 골키퍼가 선발로 나섰다. 이강인은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첼시는 풀리식, 에이브러함, 윌리안, 코바치치, 캉테, 조르지뉴, 아스필리쿠에타, 주마, 크리스텐센, 제임스, 케파 골키퍼가 선발로 나섰다.

전반전부터 원정 팀 첼시가 압박하고 주도하는 경기가 이어졌다. 중원에서 간결한 압박 그리고 좌우 측면에서 예리한 크로스가 여러 차례 나왔다. 발렌시아가 어렵게 위기를 넘겼다.

발렌시아는 전반 18분 파레호의 패스를 받은 로드리고가 크로스를 올렸고, 달려온 고메스가 발로 터치하면 득점이 가능한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다.

이어 전반 29분 솔레르, 파레호, 고메스에게 이어진 결정적 찬스를 케파 골키퍼가 막았다.

이번엔 첼시의 결정적인 기회를 실러선 골키퍼가 저지했다. 전반 38분 제임스의 크로스가 뒤로 흘렀고, 에이브러함의 감각적인 슈팅을 실러선이 가까스로 막았다.

선제골을 몫은 발렌시아였다. 전반 39분 오른쪽 측면에서 로드리고의 왼발 크로스를 쇄도한 솔레르가 정확하게 맞췄다. 케파가 막았으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실점 2분 만에 첼시의 코바치치가 아크 왼쪽에서 구석을 찌르는 슈팅을 해 만회했다. 리로써 1-1. 전반 44분에도 풀리식이 결정적인 패스를 내주고 코바치치가 찼다. 실러선이 막았다.

전반 추가시간 에이브러함의 부상 여파로 후반 시작과 함께 바추아이가 투입됐다. 후반 5분 첼시가 주마의 머리 패스를 받아 풀리식이 추가 골을 넣었다. 처음 오프사이드로 선언됐다가 VAR 이후 득점이 다시 인정됐다. 첼시가 역전했다.

후반 11분 크리스텐센의 수비 실수를 틈타 로드리고가 슈팅했다. 케파가 골문을 비우고 나온 상태였다. 하지만 골대를 살짝 넘었다.

후반 17분 발렌시아는 페널티킥을 얻었다. 조르지뉴가 코스타의 다리를 걸었다. 파레호가 키커로 나섰으나 케파 골키퍼가 막았다. 결국 발렌시아가 후반 22분 공격수 가메이로를 투입했다.

첼시는 후반 26분 에메르송을 기용했다. 발렌시아는 후반 28분 코클랭을 투입했다. 팀이 1-2로 밀리던 발렌시아는 급히 이강인을 투입했다. 후반 33분이었다. 이강인은 몸을 잠시 풀고 그대로 투입됐다. 첼시는 후반 33분 마운트 마지막 카드를 꺼냈다.

후반 36분 발렌시아가 만회 골을 기록했다. 바스가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렸는데, 반대편 골포스트를 강타하고 골망을 흔들었다. '슛터링'이 절묘했다.

추가시간이 7분 주어졌다. 발렌시아가 내친김에 역전 골까지 노렸는데 실패했다.

스포티비뉴스=발렌시아(스페인), 강경훈 통신원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77&aid=0000220535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 발렌시아가 후반전 바스의 동점 골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강경훈 통신원[스포티비뉴스=발렌시아(스페인), 강경훈 통신원] 이강인이 후반 32분 교체로 투입된 발렌시아가 첼시와 비겼다. 발렌시아는 28일 오전 3...

 

 

작성자
굿맨 10 Lv. (73%) 10380/1089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08-13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