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jpg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손흥민의 백태클을 두고 중국 언론이 ‘보복 태클’이었다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다. 에버턴 선수들조차 “고의성이 없었다”고 말하고 있는데, 중국의 생각은 다른 모양이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의 백태클 후폭풍이 거세다. 후반 33분 고메스를 향해 태클을 시도했다. 이후 세르지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고메스의 발목이 골절됐다.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손흥민은 자신 때문에 고메스가 다쳤다는 괴로움에 얼굴을 감싸며 괴로워했다. 토트넘 동료 알리는 “손흥민이 라커룸에서 얼굴을 들지 못할 정도로 울었다”고 말했다.

영국 현지에선 고메스 부상이 ‘불운’했다고 말하고 있다. 손흥민이 절대 악의적인 태클을 할 선수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영국 BBC도 “손흥민의 잘못이라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런데 중국에선 손흥민이 보복태클을 했다고 주장했다. 소후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이 후반 31분 고메스에게 팔꿈치 가격을 당하고 2분 뒤 그에게 심각한 부상을 입혔다”고 전했다.

손흥민의 태클 장면과 이후 현지 반응은 살피지 않은 채, 앞뒤 두 선수와 상황만 보고 억지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17&aid=0003296750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손흥민의 백태클을 두고 중국 언론이 ‘보복 태클’이었다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다. 에버턴 선수들조차 “고의성이 없었다”고 말하고 있는데, 중국의 생각은 다른 모...

 

 

작성자
굿맨 11 Lv. (31%) 11545/1296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11-29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