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jpg

 

토트넘은 4일(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리는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에버튼과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후반 중반까지 단 한 개의 유효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부진했던 상황에서 손흥민과 델레 알리가 골을 합작했다. 후반 18분 알렉스 이워비의 공을 손흥민이 가로챈 뒤 전진하는 알리의 발 앞에 정확하게 연결했다. 알리는 침착하게 메이슨 홀게이트까지 제친 뒤 땅볼로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리그 3번째 도움이다.

 

선제골 이후 경기를 주도했지만 손흥민이 퇴장 명령을 받았다. 후반 32분 안드레 고메스의 팔에 맞아 입에 물을 머금고 뱉어냈던 손흥민은, 측면 수비에 가담해 고메스에게 태클을 시도했다. 타이밍이 다소 늦은 태클이었다. 고메스는 그대로 피치에 쓰러졌고 마틴 앳킨슨 주심은 경고를 빼들었다.

 

하지만 이내 VAR 교신 이후 레드카드로 색을 변경했다.

 

에버튼의 의료진이 곧장 경기장에 들어와 응급 처치를 했다. 긴 시간 치료가 필요할 만큼 큰 부상이었다. 고메스 역시 들것에 누워 절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의 태클 이후 세르쥬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큰 부상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머리를 감싸쥐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퇴장 명령에도 고개를 숙인 채 어두운 표정으로 피치 밖으로 향했다.

 

무려 12분의 추가 시간이 주어졌다. 후반 추가 시간 8분 젠크 토순이 머리로 동점을 만들었다.

 

수적 열세 속에 동점을 내준 토트넘은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신인섭 통신원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77&aid=0000216378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 손흥민(왼쪽)이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을 시도하고 있다.▲ 충격을 감추지 못하는 손흥민(오른쪽 아래) ⓒ신인섭 통신원[스포티비뉴스=리버풀(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이 시즌 첫 퇴장을 당했다.토트넘은 4일(...

 

 

 

 

작성자
굿맨 11 Lv. (29%) 11500/1296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11-2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