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jpg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극단적선택을 시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권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라며 손목을 재해한 사진을 게재해 충격을 안겼다.

권민아는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라며 실명을 거론한 뒤,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마디도 못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라고 했다.

그는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넉넉히 해주세요. 돈 밖에 모르는 사람이시잖아요"라면서 "정산도 제대로 안해주셨다면서 계약도 8년에 불법 연습생 30억 빚도 내역 없고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이라고 했다.

권민아는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라며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알아요?"라고 덧붙였다.

특히 권민아는 "난 행복한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로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디디지마. 더러워.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거야. 악에 받쳐서 못 살겠거든"이라고 적어 충격을 안겼다.

 

 

 

https://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008090100072860004824&servicedate=2020080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극단적선택을 시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권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포츠조선 / 2020-08-08

 

 

별일 없길 바랍니다.

 

작성자
불면몽상가 16 Lv. (58%) 24790/26010P

글 작성 수 1,371개
추천 받은 글 322개
글 추천 수 433개
가입일 19-08-20
댓글 수 1,910개
추천 받은 댓글 8개
댓글 추천 수 8개
최근 로그인 20-09-19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