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jpg

 

 

[OSEN=김수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공효진이 母이정은에 대한 오해가 풀린 가운데 까불이로 확신한 이규성을 찾아갔다.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 극본 임상춘)'에서 까불이는 흥식(이규성 분)이 맞을까.

이날 용식(강하늘 분)은 동백(공효진 분)이네 식당인 카멜리아 앞에서 또 초록색 라이터를 발견했고, 용식은 잡히지 않는 까불이에게 더욱 분노했다. 

용식은 까불이 잡기에 박차를 가했다. 현장을 찾아가 수색작업을 펼치는가 하면 CCTV를 찾아나섰다. 특히 무언가 알고있는 듯한 규태(오정세 분)에 대해선 여전히 의심의 끈을 놓지 않았다.

이미지 원본보기0004115918_002_20191106231716186.jpg?typ

동백은 母정숙(이정은 분)을 버린 아픔에 용식에게 안겨 오열했다. 용식은 덩달아 속상한 마음에 동백母 정숙을 욕했다. 이에 동백은 "우리 엄마 욕하시는 거냐"며 울컥, 이를 본 용식은 "동백씨는 사람 미워할 사람이 못 된다"면서 "다음생엔 똑부러지게 살고 이번생엔 하던 대로 가자"며 정숙을 두고온 고깃집을 찾아가자고 했다. 

하지만 이미 정숙이 사라진 탓에 용식은 까불이와 향미에 이어 정숙母까지 찾아야했다. 첩첩산중인 가운데 용식은 어떻게 상황을 정리할지 혼란스러워했다. 

이미지 원본보기0004115918_003_20191106231716198.jpg?typ

용식은 母덕순(고두심 분)을 찾아갔다. 덕순은 다시는 동백이를 구하지마라며 당부했다. 동백이와 그만 헤어지라고 했으나 용식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급기야 동백이에게 프러포즈 했다고 하자 덕순은 까무러쳤다. 용식은 "다시 돌아가도 동백씨 구했을 것"이라면서 "불덩이가 안 무서우면 같이 살아야한다"고 했다. 이에 덕순은 "사람 심보 별 수 없다"면서 "너가 이럴 수록 걔가 더 밉다"며 언성을 높였다. 

규태(오정세 분)는 자영(엄혜란 분)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며 후회로 가득찬 날들을 보냈다. 이어 규태는 자영을 찾아가 향미(손담비 분)이 실종됐다고 전했다. 이에 골치아픈 상황을 전했고 자영은 사건이 접수가 된 것인지 조심스럽게 물었다. 자영은 무언가 아는 듯한 표정을 지으면서 "경찰이 파기 시작했어? 사건이 시작된 거야?"고 물었고, 규태는 "당신 뭐 아는 것 있냐"며 의심했다. 

이미지 원본보기0004115918_004_20191106231716210.jpg?typ

그 사이, 종렬 아내인 제시카(지이수 분)도 "내가 그년을 차로 밀어버렸다"고 말해 싸늘한 기운을 보였다. 이어 정숙은 "살인자를 신고할 수 있을까요?"라며 공중전화에서 이를 신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용식은 "용의자가 한 명이 아닌 것 같다"면서 혼란스러워했다. 이때, 규태가 용식을 찾아가 "나 자수하련다"고 말했다. 옹산의 피바람이 분다며 한빛학원을 파지 말라고 했던 규태, 당시 한빛학원에서 일어났던 사건을 전했다. 이어 그가 있는 곳으로 용식을 데려갔다. 

한빛학원 원장은 "살인이 일어날 줄 몰랐다"면서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날 찍힌 CCTV를 지우지 않았다고 하면서 수사의 전환점을 알렸다. 입수한 CCTV 속에서 한 의문의 남성이 등장, 용식은 "빼박 범인"이라며 흥분했다. 이때, 규태는 CCTV 속 의문의 사람을 발견, "또 누가 있다"고 해 용식도 이를 주목했다.  

이미지 원본보기0004115918_005_20191106231716223.jpg?typ

그 사이, 정숙은 흥식(이규성 분)을 찾아가 "사람 죽일 흉기가 없는게 없네"라고 운을 떼면서 "너지? 까불이,
기억 안나? 우리 그날 만났었잖아 그날"이라며 노려봤고 흥식의 웃음기도 사라졌다. 

동백의 주변을 맴돌던 정숙은 문제의 날에도 정숙은 한빛학원 앞에 있었다.그리곤 의문의 남자가 까불이라 직감했고, 서둘러 스프링쿨러를 눌렀던 것이다. 동백은 정숙이 자신을 구했음을 알아챘고 "엄마가 지금 어디있을까"라며 걱정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한 밤중에 정숙은 혼자 으슥한 길을 걸었고, 뒤에서 또 까불이가 정숙을 쫓아왔다. 
이를 알아챈 정숙은 "나 죽이려 쫓아왔니?"라며 뒤돌아섰고, 그 앞에 까불이가 나타났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 "사랑하면 다 돼!" 이들을 둘러싼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109&aid=0004115918

img_read.php?url=bWpTSDU4L3p0SXpublJMQkw
[OSEN=김수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공효진이 母이정은에 대한 오해가 풀린 가운데 까불이로 확신한 이규성을 찾아갔다.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 극본 임상춘)´

 

 

작성자
굿맨 10 Lv. (74%) 10400/10890P

글 작성 수 458개
추천 받은 글 62개
글 추천 수 67개
가입일 19-08-19
댓글 수 582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3개
최근 로그인 20-08-1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