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0527503_001_20200406142426068.jpg

 

 

국내 최대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이 수수료 개편과 관련 논란이 커지자 6일 김범준 대표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개선에 나서겠다"고 사과했다. 

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사과문에서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고도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분들에 대한 보호 대책을 포함하여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겠다"며 "이 과정에서 사장님들의 마음 속 깊은 말씀을 경청하고, 각계의 의견에도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픈서비스 도입 후 업소별 주문량의 변화와 비용 부담 변화같은 데이터도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에 도움을 드리고자 월 최대 15만원 한도 내에서 3, 4월 수수료의 절반을 돌려드리는 정책을 지난달 이미 발표한 바 있지만, 당장의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하여 이 정책을 확대해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은 상한을 두지 않고 내신 금액의 절반을 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범준 대표 명의의 입장문 전문.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습니다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습니다.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습니다.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분들에 대한 보호 대책을 포함하여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겠습니다. 이 과정에서 사장님들의 마음 속 깊은 말씀을 경청하고, 각계의 의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오픈서비스 도입 후 업소별 주문량의 변화와 비용 부담 변화같은 데이터도 면밀히 검토하겠습니다. 오픈서비스 도입 후 5일간의 데이터를 전주 동기와 비교 분석해 보면, 오픈서비스 요금제에서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주님과 줄어드는 업주님의 비율은 거의 같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데이터가 축적되면 향후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겠습니다.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업소가 생겨난데 대해 우아한형제들은 무척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저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에 도움을 드리고자 월 최대 15만원 한도 내에서 3, 4월 수수료의 절반을 돌려드리는 정책을 지난달 이미 발표한 바 있습니다. 당장의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하여 이 정책을 확대해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은 상한을 두지 않고 내신 금액의 절반을 돌려 드리겠습니다.

새로운 요금 체계를 도입하며 큰 혼란과 부담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소비자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영세한 사장님들일수록 부담이 증가하는 불공정한 깃발꽂기 문제를 해결하고, 사장님들에게 합리적인 요금 체계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저희는 외식업소의 매출은 늘고, 이용자들의 업소 선택권은 최대한 보장되는 앱이 되도록 배달의민족을 가꾸어나갈 것을 약속 드립니다. 다시 한번 모든 외식업주 분들과 저희에게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아한형제들 대표 김범준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417&aid=0000527503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국내 최대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이 수수료 개편과 관련 논란이 커지자 6일 김범준 대표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개선에 나서겠다"고 사과했다. 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사과문에서 "코로나19로 외식업...

 

 

플랫폼 장악한 곳에서 수수료가(결제수수료포함) 매출의 9%나 가져간다면 이건 솔직히 상생하려는 의지는 있는건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음식 장사해서 얼마나 남는다고 매출의 9%,15% 이렇게 달라고 하는건지... 음식점들이 모두 가맹해서 사용하는 상황이 만들어지고 나니 이제 맘대로 해도 될 것 같고 이럴려고 그동안 마케팅비용 서로 과열적으로 쓰고 경쟁사 인수하는 비용 쓰고 했겠지요.

 

선을 넘는 분배요구는 플랫폼 자체가 사라지게 된다는 것을 배달앱플랫폼은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이런 불공정한 요구가 지속되면 가맹점.소비자 뿐 아니라 어디에서라도 대체제 만들어 탈출구를 만들게 될 것입니다.

 

작성자
불면몽상가 17 Lv. (56%) 27805/29160P

글 작성 수 1,609개
추천 받은 글 482개
글 추천 수 690개
가입일 19-08-20
댓글 수 2,191개
추천 받은 댓글 8개
댓글 추천 수 8개
최근 로그인 20-11-2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