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4592843_001_20191221120903834.jpg

애플이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 이익의 66%를 쓸어담은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3분기 판매이익 점유율은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2위인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 시리즈 출시에 힘입어 소폭 늘었다.

19일(현지시간)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3분기 기준 글로벌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120억 달러(한화 약 13조9920억원)로 조사됐다. 이중 애플은 전체의 66%인 80억 달러(9조3280억원)를 벌어들였다. 매출 기준 점유율은 32%인데 비해 영업이익은 두 배 가량의 점유율을 확보한 것이다. 다만 카운터포인트 리서치가 지난 4월 발표한 2018년 영업이익 점유율인 73%보다 7% 감소했다.

 

0004592843_002_20191221120903870.jpg

 

3분기 기준 글로벌 스마트폰 이익 점유율 (출처=카운터포인트 리서치)


2위인 삼성전자가 벌어들인 영업이익은 전체의 17%(20억 달러)를 차지한다. 2018년 기준 13%에서 증가한 수치다. 지난 8월 갤럭시노트10를 출시하고 중저가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로 시장을 공략한 덕분에 지난해보다 영업이익 점유율이 성장했다. 그 다음은 화웨이, 오포, 비보, 샤오미 순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277&aid=0004592843

img_read.php?url=RUdsUm1SREIvRDdjd0w4bzN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애플이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 이익의 66%를 쓸어담은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3분기 판매이익 점유율은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2위인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 시리즈 출시에 힘입어 소폭

 

작성자
불면몽상가 17 Lv. (56%) 27805/29160P

글 작성 수 1,609개
추천 받은 글 482개
글 추천 수 690개
가입일 19-08-20
댓글 수 2,191개
추천 받은 댓글 8개
댓글 추천 수 8개
최근 로그인 20-11-2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