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SI20191125_0000435121_web.jpg

 

 

 

렌더링 이미지의 전면부를 살펴보면, 셀카 카메라가 오른쪽 상단에 배치됐던 전작과 달리 갤럭시노트10처럼 상단 가운데로 이동했다.

특히 후면에 위치한 카메라의 위치와 형태가 눈에 띈다. 후면에는 트리플 카메라와 비행시간거리측정(ToF) 센서 등이 직사각형 모듈에 'L'자 모양으로 배치됐다. 이는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 11시리즈의 후면 카메라 디자인 이른바 ‘인덕션 디자인’과 유사하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갤럭시폰 후면 카메라를 수평 혹은 수직으로 배치됐으나, 디자인 측면에서 변화를 이룬 셈이다.

인덕션 디자인은 카메라 모듈 크기가 커진 것이 원인으로, 갤럭시S11이 이 디자인을 택한다면 카메라 성능을 끌어올리기 위한 목적일 가능성이 크다.

또 갤럭시S11 시리즈에는 1억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해 고화질 촬영을 지원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중국 샤오미에 1억800만 화소 '아이소셀 브라이트 HM' 이미지 센서를 공급하면서, 차기 모델에 1억800만 화소 카메라 탑재를 예고했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1125_0000840699

img_read.php?url=ZE5FdkxNOHNCT2FVbmxHT3p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내년 상반기 출시될 삼성전자의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1´의 예상 디자인 유출샷이 최근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가운데, S11의 카메라 디자인과 성능이 전작에 비해 대폭 업그레...
img_read.php?url=ZE5FdkxNOHNCT2FVbmxHT3pnewsis - NEWSIS / 2019-11-25

 

 

작성자
블루버드 17 Lv. (74%) 28345/29160P

글 작성 수 1,693개
추천 받은 글 440개
글 추천 수 602개
가입일 19-08-17
댓글 수 1,899개
추천 받은 댓글 6개
댓글 추천 수 6개
최근 로그인 20-11-2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