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내실로 불러 안아달라 했다.

셀카를 찍자고 하며 신체를 밀착접촉 함.
고소 동시에 박 시장에 사실 전달돼.
비서직 지원한 적 없는데 발령.
피해자 무릎에 멍이 들었는데 멍을 보더니 호 해주겠다며 무릎에 입술 접촉함.
고소인이 비서직을 그만둔 후 비밀대화방에 고소인을 초대.
본인 속옷사진 전송, 심야시각 텔레그램방 대화 요구.
박원순, 안희정·오거돈 보면서도 성추행 멈추지 않았다.

 

나온 내용 중 일부 입니다. 고소인 측에서 기자회견에 밝인 내용이며 주장입니다.

작성자
천국의계란 9 Lv. (20%) 7645/9000P

글 작성 수 340개
추천 받은 글 228개
글 추천 수 336개
가입일 20-05-16
댓글 수 448개
추천 받은 댓글 4개
댓글 추천 수 4개
최근 로그인 20-09-2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