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경기도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4명이 죽고 7명이 다친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사다리차로 주민 3명을 구조한 한상훈(29) 청년사다리차 대표의 말이다. 아파트 주민과 군포 맘 카페에서는 그를 두고 ‘의인’ ‘영웅’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현장에 있던 주민들이 찍어 인터넷에 올린 동영상 등에 따르면 그의 사다리차가 불길에 휩싸여 구조를 요청하는 주민들을 실어날랐다. 한씨는 이날 중앙일보와 만나 “차가 부서지거나 내가 다치겠다는 생각을 당시에 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한씨는 이날 오후 3시쯤 인테리어 공사를 위해 아파트에 왔다. 작업자 2명이 아파트 12층으로 올라갔고, 자신은 사다리차를 대고 기다리고 있었다. 

 

주민들의 비명 속에 구조를 요청하는 한 여성이 보였다고 한다. 12층에 사는 이웃이었다. 한씨는 이 여성이 있던 12층 베란다로 사다리차를 옮겨 이 여성을 구조했다.

 

한 사람을 구한 뒤 한숨을 돌릴 무렵 소방차가 도착했으나 인명을 구조할 사다리차가 없다는 걸 알았다. “15층에서 계속 누군가 손 흔드는 걸 봤거든요. 사다리차를 다시 올릴 수밖에 없었어요.”

두 번째 작업은 아까보다 더 위험했다. 15층이 꼭대기 층이라 사다리차가 올라갈 수 없는 높이여서다. 한씨의 차의 사다리는 안전상 최대 38m 높이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15층은 41m가 넘어야 했다.
 

“사다리차를 대보니 닿지 않더라고요. 방법이 없어서 차에 걸려 있는 안전장치를 푼 다음에 다시 사다리차를 올렸어요. 차가 부서지든 말든 제가 다치든 말든 사람 살리는 게 우선이잖아요.”


그렇게 한씨는 15층에 남아 있던 초등생 남녀 각 한명씩을 구했다. 한씨는 “‘살려달라’는 말을 듣고 어떻게든 다시 사다리차를 올릴 수 밖에 없었다”며 “구조 후 소방대원들에게 차 와이어가 엉켰다는 말을 들었으나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다리차는 다시 사면 되지만 생명은 다시 되돌릴 수 없어 무작정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나마 세 생명을 구해 다행이죠."

 

그는 “사망자 2명인 줄로만 알았는데 경찰에 진술하러 갔을 때 뉴스를 통해 사망자가 추가로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며 “내가 봤으면 더 많은 사람을 구할 수 있었을까 싶어 너무 죄송하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npttV.jpg

 

작성자
천국의계란 14 Lv. (19%) 18145/20250P

글 작성 수 864개
추천 받은 글 586개
글 추천 수 934개
가입일 20-05-16
댓글 수 1,063개
추천 받은 댓글 4개
댓글 추천 수 4개
최근 로그인 21-01-23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3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