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출신의 남성에게 폭행을 당해 지적장애인 판정을 받게 된 남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아내의 호소가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한순간에 아이큐 55 지적장애인이 된 저희 남편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2년 전인 2018년 3월 술자리 도중 가해자와 남편 사이에 실랑이가 있었고, 가해자가 남편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가해자가 청원인 남편의 뺨을 때렸다. 이에 남편은 그대로 쓰러졌고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정신을 잃었다.
 


가해자가 일으켜 세우지만, 남편은 큰 충격을 받은 듯 움직임이 없다. A씨에 따르면 가해자는 전직 야구선수로 알려졌다.

이후 가해자는 남편을 들어 자신의 차로 옮겼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식당 주인이 경찰에 신고를 했다.

하지만 가해자는 당시 경찰에게 사소한 말다툼이 있었지만, 폭행은 없었다고 발뺌했다.

아내는 “가해자는 나에게 ‘남편이 술에 취해 잠이 들었다’며 남편을 차에 태워왔다”며 가해자가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동하지 않고 시간을 끄는 바람에 남편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다고 분노했다.

A씨가 아무리 깨어봐도 남편은 일어나지 않았다. 남편이 코피를 쏟고, 구토를 하자 A씨는 119에 전화를 걸었다. 남편이 아스팔트 바닥에 머리를 부딪친 뒤 50여분이 지나서였다.

A씨는 “가해자는 수술실에 들어가는 남편을 보면서도 ‘술에 취해서 혼자 어디 부딪힌 것 같다’며 끝까지 폭행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분개했다.

이어 “그날 이후 병원에도 한 번 찾아온 적이 없다. 2년 반이 지나도록 연락도 없다”며 “사고 이후 보여주기식의 사과 문자가 전부였다”고 말했다.

A씨 남편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으나 인공뼈 이식 수술을 받아야 했고, 기억력 감퇴와 어눌한 말투 등 후유증을 앓게 됐다.

A씨는 남편의 지능지수는 현재 IQ 55라며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워 회사에서 해고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가해자는 이 사건으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아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하지만 A씨는 “진정한 사과와 병원비조차 받아 보지 못했다. 저희가 전적으로 병원비를 부담하고 있다”고 했다.

A씨는 “곧 2심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우리 가족은 가해자가 엄벌에 처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자식들이 당시 아빠의 모습을 기억하며 괴로워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215252&code=61121111

야구선수 출신의 남성에게 폭행을 당해 지적장애인 판정을 받게 된 남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아내의 호소가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news.kmib.co.kr / 2020-11-13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3815

 

작성자
흔들린우동 10 Lv. (63%) 10205/10890P

글 작성 수 555개
추천 받은 글 389개
글 추천 수 624개
가입일 20-05-19
댓글 수 649개
추천 받은 댓글 2개
댓글 추천 수 2개
최근 로그인 20-12-0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3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