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DRSO.jpg

배우 조병규를 둘러싼 학교폭력 관련 폭로글이 또다시 등장했다.

 

22일 고려대학교 재학생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조병규 배우와 같은 초·중학교 졸업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조병규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자 한 학년 아래였다고 소개한 A씨는 “초등학교, 중학교 때 워낙 유명했던 인물”이라며 “학년을 불문하고 같이 학교에 다닌 사람이라면 다 아는 사실일 거다. 조병규는 소위 말하는 ‘일진’ 행위는 다 하고 다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초등학교때는 교내에서 문제아의 상징과 같은 존재였던 기억이 난다”며 “선생님들이 벌 받는 학생들한테 줄곧 하시던 말이 ‘제2의 조병규가 되고 싶으냐?’ 였다. 직접 여러 번 들었다”고 적었다.

 

이어 “중학교 때는 작은 공터에서 매일 조병규를 중심으로 한 일진 모임이 있었다. 열댓 명이 모여 담배 피우고, 오토바이를 끌고 와서 놀면서 지나가는 학생들을 겁주고 괴롭혔다”며 “아마 ‘일진’이라고 하면 대충 그려지는 이미지가 정확히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씨는 “당시 조병규는 키가 작고 굉장히 왜소한 편이었다. 그래서 그런지 꼭 자기보다 약해 보이는 애들이나 여자애들을 괴롭혔던 것 같다”며 “제 친구들도 그 패거리에게 당한 적이 있었고, 대부분의 학생한테 해당 공터는 통행금지 구역이었다”고 설명했다.

 

 

http://www.sportsworldi.com/newsView/20210222515339

작성자
블루버드 21 Lv. (7%) 39975/43560P

글 작성 수 2,218개
추천 받은 글 713개
글 추천 수 1,103개
가입일 19-08-17
댓글 수 2,651개
추천 받은 댓글 6개
댓글 추천 수 6개
최근 로그인 21-04-19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링크주소 복사
퍼머링크

댓글 2

댓글은 회원만 열람할 수 있습니다.